• Quick Menu
  • 시간표
  • 티켓예매
  • 예매내역 확인
  • 상영관 오시는길
  • 티켓 카탈로그 다운로드
  • 맨 위로 가기

영화제 소개

개요 스폰서 조직구성 역대 영화제 바로가기 역대 상영작 검색

10회 영화제 (2008)

개요 수상작 및 심사위원 프로그램 행사 스케치

이주여성 영화제작 워크숍

상영작 리스트 >  프로그램 목록 >

이주여성 영화제작 워크숍 횡성 (횡성의 여성, 카메라를 들다) Media Workshop for Women Migrants in Hoengseong

감독 ,,,,,,,,,
제작국가 한국 제작년도 2008
포맷 DV 6mm digital 상영시간 97'
장르 색상 color
등급 전체관람가

키워드  이주여성, 여성주의, 이주, 다큐멘터리, 미디어 워크숍, 가족, 단편

STILL CUT

PROGRAM NOTE


강사진


책임강사

김진열 | 2005년부터 부여여성농민미디어교육, 의정부전업주부, 횡성여성농민, 횡성청소년, 한겨레문화센터, 공부방교사 미디어교육 강사활동. 

보조강사

유재옥 | 2006년부터 의정부전업주부 미디어교육, 횡성여성농민미디어 교육, 부천 청소년 미디어교육 강사활동.

편집강사

이현정 | 2000년부터 YMCA청소년 미디어교육, 부천영상위원회 미디어 교육 강사활동.
이연정
| 민주언론운동시민연합 VJ과정 이수 후 현재 상업영화와 독립영화 편집작업자로 활동 중. 
이아람
| 민주언론운동시민연합 VJ과정 이수 후 현재 일산 도토리미디어 사랑방 미디어교사로 활동중.

보육강사

최윤정 | 성균대학교 유아교육학 박사 수료. 성균관대학교, 명지대학교, 대진대학교 유아교육과 강사 1996년부터 1998년까지 유치원교사로 활동 중.

 

작품

1. <나의 가족 같은 친구들 My Dear Friends in Korea> / 아델파 / 필리핀 / 11분
한국에서의 삶에 힘을 주는 나의 가족 같은 친구들이 나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지,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2.
<날개 Wings to Fly> / 디나 / 우즈베키스탄 / 16분
나는 우연히 오게 된 한국에서 원치 않는 결혼을 했다. 지금의 내 삶은 내가 원하는 대로는 아니지만, 이 역시 내가 선택한 것이므로 최선을 다하고 싶다. 내 삶의 주인은 나다.

3.
<내 동생 아모르 My Cousin Amor> / 알타에 / 몽골 / 4분

몽골에서 강원도 원주로 이주해온 나의 사촌 아모르의 행복한 결혼 생활을 담았다.

4.
<내 이야기 My Story> / 율리야 / 카자흐스탄 / 10분
대학졸업을 한 학기를 마치고 나는 한국 남자와 결혼했다. 나에겐 결혼에 대한 환상이 있었지만,이제 그 환상은 깨졌다. 하지만 나는 가족이 있어 행복하고, 아이들이 크고 나면 하고 싶은 일을 찾고 싶다.

5.
<다시 시작하고 싶다 Start over> / 시야 / 카자흐스탄 / 14분
1년 전부터 남편은 집을 떠나 일을 하고 우리는 한 달에 한번 만난다. 결혼 초 서로 사랑했던 그시절로 돌아 가고픈 나는 시어머니와 남편, 그리고 친정엄마와의 인터뷰를 통해 나의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6.
<무제 No Title> / 스베타 / 카자흐스탄 / 6분
나는 한국 남자와 결혼해서 두 딸을 키우고 있다. 남편은 오랜만에 집에서 쉬면서 딸들과 즐거운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남편은 내일이면 또 멀리 일하러 가야한다.

7.
<터널을 빠져 나가면 After the Long Journey> / 히로코 / 일본 / 11분
처음 한국에 왔을 땐 한국말을 잘 못해 많이 힘들었지만, 이제 딸의 도움을 받아가며 열심히 공부하고 있다. 또 지역 공부방에서 일본어도 가르치면서 사회생활을 시작하고 있다.

메이킹 <어떤 시작 Another Beginning> / 임춘민 / 한국 / 25분

횡성지역에는 전체 220여 가구의 이주여성들이 생활하고 있다. 그동안 한글교육, 요리실습등 몇 차례 이주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에 다녀보았다는 이주여성들은 이번 영화제작 워크숍을 통해 자신의 속내를 털어놓고 서로 이야기 할 수 있어 좋았다고 평가했다. 미디어교육을 진행하면서 이주여성들의 고민과 현실을 직면한 횡성지역 단체들도 함께 고민했다. 이후 이주여성들의 소모임과 자녀와 함께 하는 교육 프로그램, 상담 프로그램 등의 필요성을 던져준 것 역시 이번 교육의 성과라고 생각된다. 이 메이킹 작품을 통해 횡성 지역 이주여성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영화제작 워크숍의 과정을 따라가 볼 수 있다. (손희정)

감독 임춘민 | 대학에서 경영학 전공. 2003년 비디오저널리스트 강좌를 들은 후 다큐멘터리의 길로 들어섰다. <잊혀진 여전사> (2004, 김진열)의 조연출에 이어 <밝은 미래>(2004), <장마, 거리에서>(2006), <약은 누구를 위한 것인가> (2006) 등을 연출했고 현재 뉴코아에서 해직당한 노동자들의 다큐멘터리를 찍고 있다.

DIRECTOR

|

|

|